번식장면 찍으려 멸종위기 꾀꼬리 둥지 훼손 > 소모임마당

본문 바로가기


회원

소모임마당

HOME > 회원 > 소모임마당

번식장면 찍으려 멸종위기 꾀꼬리 둥지 훼손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제성 작성일20-07-05 05:04 조회20회 댓글0건

본문

1a97c4367c75263c7e47b0d30bec3d3e.jpg 번식장면 찍으려 멸종위기 꾀꼬리 둥지 훼손

09e3745fb3459a62d9d93754dc50dea1.jpg 번식장면 찍으려 멸종위기 꾀꼬리 둥지 훼손


이 둥지는 외부로 온전히 모습이 드러났다. 통상 나뭇잎과 가지로 가려 은폐한 나뭇가지에 있는 둥지 모습과 달랐다. 둥지는 비와 바람, 강한 여름 햇볕에 그대로 노출됐다. 둥지 주변 바닥엔 최근 잘려나간 굵은 나뭇가지 3개가 나뒹굴고 있었다. 가지가 잘려나간 나무 옆면에는 참나무의 허연 속살이 드러났다. 굵은 비가 내린 이 날 새끼들은 비를 그대로 맞아가며 몸을 웅크렸다. 잠시 비가 그치고 위쪽으로 뚫린 둥지에 뜨거운 땡볕이 잠시 내리쬐자 새끼들이 직사광선에 그대로 노출됐다. 둥지 위와 바닥 틈새로는 죽은 새끼 2마리의 부리와 발이 보였다. 




c8684569d15513f2e55875c826f6e7a4.jpg 번식장면 찍으려 멸종위기 꾀꼬리 둥지 훼손


“사진작가들이 음식을 먹고, 조용한 숲속에서 웅성웅성 이야기하고, 담배를 피우는 행위도 꾀꼬리 번식 환경을 해친다”며 “죽은 채 둥지 속에 들어있는 새끼 2마리는 주변 나뭇가지가 모두 잘려나가면서 둥지가 그대로 외부로 노출되는 바람에 저체온증 또는 열사병으로 죽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꾀꼬리 새끼들이 둥지를 떠나는 진귀한 ‘이소(移所)’ 장면을 촬영하기 위해 앞으로 수일간 사진작가들이 더 많이 몰려들 것으로 보여 걱정된다”고 덧붙였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025&aid=0003012729





주소 : (51411)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원이대로 450(두대동) 창원종합운동장내 별관3호
전화 : 055-283-9128    팩스 : 055-283-9129    이메일 : myeonghoe@hanmail.net
Copyrightⓒ 2016 경남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