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일부교회 매우 우려…국가방역에 명백한 도전”(상보) > 소모임마당

본문 바로가기


회원

소모임마당

HOME > 회원 > 소모임마당

文대통령 “일부교회 매우 우려…국가방역에 명백한 도전”(상보)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현주 작성일20-08-22 03:13 조회95회 댓글0건

본문

문재인 대통령이 “대규모 집단 감염원이 되고 있는 일부 교회의 상황은 매우 우려스럽다”면서 “국가방역 시스템에 대한 명백한 도전이며 국민 생명을 위협하는 용서할 수 없는 행위”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16일 오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일부 교회를 언급하고 “방역 당국의 지속적인 협조 요청에도 불구하고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고 무시하는 행태를 보이면서 확진자가 대량으로 발생했다”며 “집단 감염 이후에도 검사와 역학조사 등 방역협조를 거부하고 있어 방역 당국이 큰 애로를 호소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부 교회는 전광훈 목사의 사랑제일교회 등으로 해석된다. 지난 14일에도 문 대통령은 “일부 교회를 중심으로 한 집단감염으로 확진자가 다시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당시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사랑제일교회를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SNS 메시지에서 “코로나 확진자 수가 일부 교회를 중심으로 폭증하며 하루 사이에 279명으로 급격하게 늘었다”며 “집단 감염이 발생한 일부 교회에 대한 확진자 검사가 진행되고 있고, 이들에 의한 2차, 3차 감염의 가능성도 적지 않아서, 당분간 큰 규모의 신규확진자 발생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신천지 이후 맞이한 우리 방역의 성패를 가늠하는 중대고비”라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대규모 감염이 발생하고 있는 교회의 협조가 절대적으로 중요하다”며 “마스크 쓰기와 거리 두기를 반드시 실천해주는 것과 함께 밀집, 밀폐, 밀접의 3밀 환경에 노출되기 쉬운 소모임 활동을 자제해달라”고 호소했다.

아울러 “게다가 격리조치가 필요한 사람들 다수가 거리 집회에 참여까지 함으로써 전국에서 온 집회 참석자들에게 코로나가 전파되었을 수도 있는 심각한 상황”이라며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온 국민이 오랫동안 애써온 상황에서 국민의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대단히 비상식적 행태”라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그러면서 “정부는 강제수단을 동원해서라도 매우 단호하고 강력한 조치를 취해 나가지 않을 수 없다”며 “공공의 안녕과 질서를 훼손하는 불법행위를 엄단함으로써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지키고 법치를 확고히 세워나가는 정부의 사명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집단감염이 발생한 교회의 교인들과 가족, 접촉자들과 어제 집회 참석자들과 가족, 접촉자들은 조속한 진단 등의 방역조치에 적극 협력해달라”고 촉구했다.

국민들도 방역에 애써줄 것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8월 17일 임시공휴일 등 연휴와 마지막 여름휴가를 보내는 시간이고 폭염특보도 예보되고 있다”며 “불편하시겠지만 방역의 주체로서 마스크 착용 생활화, 밀접 접촉 자제 등 정부의 방역방침과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http://naver.me/FdFdpe8n




주소 : (51411)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원이대로 450(두대동) 창원종합운동장내 별관3호
전화 : 055-283-9128    팩스 : 055-283-9129    이메일 : myeonghoe@hanmail.net
Copyrightⓒ 2016 경남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